북, 최종경고 실행에 옮겨

북남공동연락사무소 완전파괴

프레스아리랑 | 입력 : 2020/06/17 [02:20]

 

북이 최근 경고한 바대로 북남공동연락사무소를 완전히 폭파해 흔적도 없이 지워버렸다.

 

북측은 16일 14시 50분에 개성공단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완전 파괴하였다고 조선중앙통신등을 통해 발표하였다.

 

아래는 조선중앙통신 보도 전문이다.

 

 

북남공동련락사무소 완전파괴

(평양 6월 16일발 조선중앙통신)

 

북남공동련락사무소가 6월 16일 완전파괴되였다.

 

쓰레기들과 이를 묵인한자들의 죄값을 깨깨 받아내야 한다는 격노한 민심에 부응하여 북남사이의 모든 통신련락선들을 차단해버린데 이어 우리측 해당 부문에서는 개성공업지구에 있던 북남공동련락사무소를 완전파괴시키는 조치를 실행하였다.

 

16일 14시 50분 요란한 폭음과 함께 북남공동련락사무소가 비참하게 파괴되였다. (끝)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