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임기 연장 반대" 일본국민 69%가 반대한다

아베 내각 지지율도 바닥, "지금 선거하면 참패할 것" 분석도

프레스아리랑 | 입력 : 2020/06/23 [11:39]

▲ 온갖 논란을 불러일으킨 아베노마스크를 쓴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  © 프레스아리랑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재집권이 각종 악재 속에 적신호가 켜졌다. 일본 유권자 10명 중 7명은 아베 총리의 더 자민당 총재 재임에 반대하고 있는 것이다.

 

<아사히(朝日)>신문이 20~21일 일본 유권자를 상대로 실시한 전화 여론조사에서 아베 내각의 지지율은 31%로 나타났다. 아베 총리가 2012년 12월 재집권한 후 지지율이 가장 낮았던 지난달 23~24일 조사(29%)와 비교하면 소폭 상승했지만 여전히 저조하다. 아베 내각을 지지하지 않는다고 답변한 이들의 비율은 52%로 지난달과 동일했다.

 

<NHK>가 19~21일 실시한 여론조사에서는 아베 내각을 지지하지 않는다고 밝힌 응답자 비율이 49%를 기록해 아베 총리 재집권 후 가장 높았다.

 

<아사히> 조사에서는 집권 자민당이 총재를 연속 3차례만 할 수 있도록 한 규칙을 개정해 총재를 세 번 연속 맡은 아베 총리가 한 차례 더 총재를 하는 것에 대해 응답자의 69%가 반대한다고 응답했다. 찬성하는 이들은 19%에 그쳤다.

 

올해 2월 조사에서는 아베 총리의 총재 4연임 반대가 60%, 찬성이 25%였다.

 

의원 내각제인 일본에서는 집권당 총재가 되는 것이 총리가 되는 사실상의 필요조건이다. 이런 점을 고려하면 아베 정권의 연장을 원치 않는 유권자가 다수이며 이런 흐름은 넉 달 사이에 더 심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아베 총리에 대한 여론의 반감이 커진 것은 코로나19 대응 미숙, 그리고 측근인 가와이 가쓰유키(河井克行) 전 법상(법무부 장관)과 부인 가와이 안리(河井案里) 참의원 의원이 금품 선거 혐의로 구속된 사건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아베 총리가 가와이 가쓰유키 중의원 의원을 법상에 임명한 책임이 크다는 응답은 58%였는데 이번 의혹이 가와이 부부 차원을 넘어 집권 자민당이 조직적으로 개입한 것이 아니냐고 의심하는 분위기도 엿보인다.

 

응답자의 80%는 자민당이 작년 참의원 선거 때 가와이 부부에게 1억5000만엔(약 17억원)의 자금을 제공한 것에 관한 아베 총리의 설명이 불충분하다고 답했다.

 

<아사히>는 23일, “가와이 부부 체포, 코로나19 대책 미흡 등 문제가 이어지고 있는데 지금 선거를 하면 참패”라고 한 각료 출신 정치인의 반응을 전하기도 했다.

 

본사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