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역사상 가장 큰 위기가 우리를 노린다 여차하면 전 국민 "No War"로 거리에

김문보의 '아리아리랑' - 외세의 문제

프레스아리랑 | 기사입력 2022/08/09 [09:17]

역사상 가장 큰 위기가 우리를 노린다 여차하면 전 국민 "No War"로 거리에

김문보의 '아리아리랑' - 외세의 문제

프레스아리랑 | 입력 : 2022/08/09 [09:17]

 김문보의 '아리아리랑' - 외세의 문제

 

 

 

 

 

역사상 가장 큰 위기가 우리를 노린다

 

여차하면 전 국민 "No War"로 거리에

 

 

 

 

 

 우리 국민에게 당면한 문제는 예나 지금이나 외세다. 우리민족 역사상 주변 외세에 지혜롭게 대응하며 인민의 삶과 국가안위를 성공적으로 보존한 예는 드물게 보인다. 대부분은 지배자들의 탐욕과 권력욕에 의해 굴욕적 외교로 점철되었고, 결과는 국권을 잃거나 인민생활의 도탄으로 이어졌다.

 

 

 

 고대 신라와 당대 북한의 처세술

 

 

 

 성공적인 예를 든다면, 신라가 고구려를 무너뜨린 이후 나당전쟁에서 승리해 민족의 정체성을 형성해 나간 점을 들 수 있다. 당나라는 서기 660년과 668년 나당연합군으로 백제와 고구려를 멸망시킨 후 계림도독부, 웅진도독부, 안동도호부를 각각 설치하여 조선반도 전체를 먹으려 했다. 이에 신라의 문무대왕 김법민은 김유신과 함께 결단을 내려 나당전쟁을 결행해 승리했다.

 

 이는 당나라 세력을 이 땅에서 몰아내는 데는 성공했지만, 백제와 고구려 인민 수십 만 명이 당나라로 끌려갔다. 대륙백제와 고구려 영토의 상당부분을 당나라에 넘겨줘야 했던 점도 천추에 한이 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문무왕과 김유신이라는 비범한 인물들이 있어 고구려 유민들과 힘을 합쳐 당나라를 몰아냈다는 점에서 평가할 만하다.

 

 

 

 또 하나 성공적인 민족사로 평가할 만한 역사는 바로 우리 당대의 북한(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을 감히 들 수 있다. 북은 기본적으로 일제강점기 항일무장투쟁 세력들이 친일파와 친미매국노들을 몰아낸 기반 위에 세워진 나라다. 지금도 그 투쟁의 연장선상에 있다. 북은 반미의 댓가로 혹독한 경제제제와 봉쇄, 악의적 반공 반사회주의 선전전에 시달리는 가운데, 또 중국과 소련의 이른바 '소 분쟁'의 틈바구니에서도 강고한 자주적 지혜를 발휘한 셈이다.

 

 그리고 지금까지 잘 버텨 왔다. 아마도 우리민족 사상 고구려이래 처음으로 세계 최강대국과 맞장 뜨겠다며 자기 목소리를 내고 있지 않을까 싶다. 그 기백과 깡다구, 자주정신은 성조기와 일장기를 흔들어대는 남쪽 사람들이 눈여겨봐야 할 대목이다. 세습체제와 핵무기를 말하지만 이는 최악의 상황에서 살아남기 위한 그들 인민의 불가피한 선택이다. 또한 좋건 싫건 남한 사람들이 맞닥뜨린 현실이기도 하다.

 

 

 

 문제는 소한민국 돼가는 남한

 

 

 

 문제는 우리 남한 대한민국이다. 20228월 현재 대한민국은 윤석열(굥꽝철이) 정권의 지지율이 사실상 10%대로 떨어지면서 논란에 휩싸이고 있다. 꽝철이 정권의 지지율 하락이 민주세력 입장에서 마냥 고소하게 여길 일은 아니다. 전통적으로 국내 지지기반이 약한 정권은 권력유지를 위해 외세에 빌붙게 된다.

 

 곧 자신의 권력을 위해 국익과 민중의 이익을 외세의 요구대로 쉽게 팔아버릴 가능성이 높다. 예컨대, 권력기반 강화를 위해 식량주권인 농업을 포기하고 강대국 요구대로 관세인하와 대량수입을 허용해 버리는 식이다. 미국한테 잘 보이기 위해 앞장서 대북 적대정책을 강화, 금강산관광과 개성공단을 폐쇄해 버리는 것도 외세의 지원을 얻기 위해 민족 전체의 이익과 아이덴티티를 팔아먹은 사례로 볼 수 있다.

 

 

 

 작금 굥꽝철이 정권은 대만해협 위기와 칩4 동맹가입이라는 양자위기를 중첩적으로 맞고 있다. 두 개 모두 고래싸움에 끼인 새우 꼴을 우리에게 강요하고 있다. 대만을 놓고 미국과 중국이 붙을 경우 불똥이 한반도로 튈 가능성이 매우 높다. 미국은 한미동맹의 이름으로 전쟁참여를 요구할 것이고, 참여할 경우 중국의 미사일이 평택 미군기지와 성주 사드기지로 날아들지 말란 법이 없다. 일본이 옆에서 부추기면 제 2차 한반도전쟁 확전은 시간문제다. 그런 일이 제발 없기를 바라야 하고, 온 국민이 "No War"를 외치며 길거리에 나가서라도 막아야 할 일이다. 우리의 안보와 평화를 위해 맺은 한미동맹이란 전쟁동맹이 얼마나 위험한 것인지 이제 뼈저리게 깨달을 때이다.

 

 

 

 칩4 동맹이란 것도 참 우리를 난감하게 한다. 미국은 8월말까지 대한민국이 이에 가입할 것을 압박하고 있다. 이 역시 미국과 중국의 싸움인데, 대만 미국 일본 한국이 칩4 반도체 동맹으로 중국 반도체 산업의 성장을 막자는 것이다. 우리나라는 반도체산업 장비와 기술의 상당부분을 미국과 일본에 의존하고 있는 처지라 이를 거부하기도 어렵다. 반면 반도체 수출의 상당부분이 중국시장이라 이 또한 무시할 수 없다.

 

 이쪽 저쪽 어느 쪽으로 붙든 우리경제는 보복을 당하게 돼있다. 이럴 때 아쉬운 게 남과 북, 우리민족끼리의 화해 협력, 공조와 경제공동체인 것이다. 우리민족끼리 남북 경제공동체만 잘 되어 있어도 우리는 얼마든지 미중 외세의 난감한 요구와 압력들을 극복하며 자주와 평화가 보장된 삶으로 돌파 할 수가 있는 것이다. 우리는 지금껏 북한 탓만 하며 그걸 할 수 있는 의지를 키우지 못했다.

 

 

 

난국 헤쳐 낼 대정치가가 없는 현실

 

 

 

 사태가 이러한 때, 우리는 자주적 역사의식과 민족의식, 철학과 경륜이 분명한 지혜로운 지도자를 갖지 못했다. 굥꽝철이에게 그런 것을 기대하기는 더더욱 어렵다. 오히려 북은 준비가 되어 있지만 남쪽이 문제인 셈이다. 나라가 어려운 때는 지도자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

 

 우리 역사상 임진왜란 때는 선조 같은 얼간이 임금이, 병자호란 때는 인조 같은 떨간이 임금이, 6.25때는 이승만 같은 교활한 자가 국민을 버리고 남 먼저 도망간 전례가 있다. 도망갔을 뿐만 아니라 국권인 군사작전권을 외세에 넘겨 버렸다. 와중에 겪은 국민의 고통은 이루 말할 수가 없다.

 

 이제 우리는 누구에게 기댈 것인가? 국민들이 정신 똑바로 차리고 외세의 개돼지 노릇에서 벗어날 각성을 먼저 하는 수밖에 없다고 본다. 저 엉터리 위정자들이 해주기를 기다릴 때가 아니다. 여차하면 국민이 직접 다시 손잡고 광화문에 나갈 각오를 해야 한다. 우리 모두 나라구할 구국전사로 나서야 할 때가 급격히 다가오고 있다. 제발 그런 상황이 오지 말기를 바란다.

 

 

 

2022. 8. 7. 빵집에서

 

 

 

 

 
  • 도배방지 이미지

외세문제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