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전쟁위기를 고조시키는 군사적 행동

전쟁준비를 다그치는 인도태평양사령부의 목적

프레스아리랑 | 기사입력 2022/11/27 [02:46]

전쟁위기를 고조시키는 군사적 행동

전쟁준비를 다그치는 인도태평양사령부의 목적

프레스아리랑 | 입력 : 2022/11/27 [02:46]

전쟁준비를 다그치는 인도태평양사령부의 목적

 

 

 

  © 프레스아리랑



미국 군 당국은 22일 인도·태평양사령부(INDOPACOM) 산하에 우주군사령부를 신설했다.

 

 

 

인도·태평양사령부 산하에는 태평양해병대사령부, 태평양함대사령부, 태평양육군사령부, 태평양공군사령부와 함께 우주군 사령부가 추가됐다.

 

 

 

우주군사령부는 원래 독립된 전투사령부였으나 이번에 우주군사령부를 인도태평양사령부 산하로 편제되었다.

 

 

 

인도태평양사령부는 우주군사령부를 추가하면서 더욱더 호전적, 전쟁책동의 막강한 전투력을 가지게 되었다.

 

 

 

미국 국방부 산하 10개의 통합전투사령부가 있다. 원래는 11개의 통합전투사령부였으나 이번에 우주사령부가 인도태평양사령부산하에 들어가서 10개가 되었다.

 

 

 

6개의 지역별 통합전투사령부와 기능별 4개의 통합전투사령부가 있다. 지역별통합사령부는 아프리카 사령부, 중부사령부, 유럽 사령부, 북부사령부, 인도-태평양사령부, 남부사령부며 기능별 통합전투사령부는 특수작전사령부, 전략사령부, 수송사령부, 사이버사령부가 있다.

 

 

 

하와이주 호놀룰루 솔트레이크에 본부를 두고 있는 인도태평양 사령부는 10개의 통합전투사령부중 가장 규모가 큰 사령부다. 또한 10개의 사령부 중 194711일 가장 먼저 생겨난 사령부다. 원래 태평양사령부로 조직되었다가 2018년 인도태평양사령부로 명칭이 변경되었다. 주한미군과 주일미군을 통솔하고 있다.

 

 

 

인도태평양사령부는 과거 코리아전쟁과 베트남전쟁을 일으킨 전쟁범죄집단이었으며 오늘날까지 북침 전쟁책동의 일환으로 한미합동군사훈련을 집요하게 강행하고 있다. 그동안의 활동역사를 보면 분쟁해결, 평화정착이 아니라 분쟁조장, 갈등과 위기 나아가 전쟁의 역사다.

 

 

 

세계 각지를 관할하는 사령부를 두는 나라는 오직 미국뿐이다. 일반적으로 다른 나라들은 자국영토를 방어하는 부대를 두고 있으나 오직 미국만이 세계전체를 관할하는 부대를 두고 있다. 이것은 엄연히 불법이며 세계를 미국산하에 두겠다는 것이다. 그만큼 미국은 세계패권 장악시도는 일찍부터 시작되었고 이러한 야망은 멈출 줄 모른다.

 

 

 

미국은 우주군 사령부를 조선, 러시아, 중국 등 미군 전진기지 및 미국 본토에 대한 미사일 공격 등 군사적 위협에 대응하는 임무를 전담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것은 겉으로 언급하는 이유지만 실지로 인도태평양지역의 전쟁책동과 불안과 공포를 통한 패권 장악의 음모를 숨기고 있다. 조선, 러시아, 중국의 미사일위협은 미국이 자초한 결과다. 미국이 행동변화, 반성 없이는 3국의 미사일 중단은 없을 것으로 보인다.

 

 

 

군사전문가들은 인도태평양지역에서 코리아반도전쟁과 대만지역전쟁이 곧 일어날 수 있다고 한다. 이러한 전쟁위기는 미국이 고의적으로 인도태평양지역에 군사력을 강화 동원했기 때문이다. 전쟁위기의 원인은 바로 미국에게 있지만 미국은 적반하장 격으로 조선과 중국 러시아 때문이라고 책임전가하고 있다. 지금 전쟁이 일어날지 모르는 매우 엄중한 위기 속에 인도태평양사령부가 우주군사령부까지 두게 되어 더욱더 막강한 전투력을 가지게 되었다.

 

 

 

결국 우주군사령부를 인도태평양지역 산하에 둔 것은 전쟁준비를 다그치는 군사행동이다. 또한 인도태평양지역에 전쟁위기 조장을 통해 미국의 영향력을 더욱더 확대하려는 계획이다. 인도태평양사령부를 계속 확장하고 전투력을 증가시키는 것은 오히려 평화를 깨트리고 불안을 조성하고 있다. 미국의 이러한 행동은 상호존중, 호혜평등, 공존공영의 국제질서를 파괴한다.

 

 

 

미국이 세계패권 장악, 전쟁책동에 환장한 나라가 아니라면 세계각지를 관할하는 전투사령부를 해체해야 한다. 코리아반도와 대만지역에서 참혹한 전쟁을 또다시 획책하려는 인도태평양사령부는 세계평화애호인민들의 지탄을 받을 수밖에 없다.

 

 

 

                                                                                                         조영선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