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진짜 배앓이도 없는 꽝철이 외교

배앓이 時評 - 김문보

프레스아리랑 | 기사입력 2022/09/24 [15:53]

진짜 배앓이도 없는 꽝철이 외교

배앓이 時評 - 김문보

프레스아리랑 | 입력 : 2022/09/24 [15:53]

배앓이 時評 - 김문보


진짜 배앓이도 없는 꽝철이 외교


나 같으면 일본이 그렇게 데면데면하면
배앓이 꼴려서라도 안만나겠다. 도대체
뭐가 그리 꿇려서 사정 사정하듯 만나자
요청하고, 찾아가서 만나는가.

찾아가서는 기시다 일본 총리는 입 다물
고 있는데, 혼자 말을 다하고 오는거야.

윤석열 꽝철이는 검을 쥐고, 약자인 조국
가족과 이재명 한테는 그렇게 큰소리 치
고 스토커하듯 괴롭히더니...지보다 강한
바이든 한테는 억지로 만나 48초 동안
비굴한 웃음으로 혼자 떠들었다. 기시다
한테도 회담하자, 만나자 매달려서 겨우
만나서는 30분 동안 혼자 떠들었다.

전형적인 강약약강(强弱弱强), 강자에겐
약하고, 약자에겐 강한 더러운 모습이다.
저게 한국 대통령인가. 한 나라의 대통령
노릇을 하려면 무식해도 비겁하지 않아야
하고, 무지해도 비굴하지 않아야 한다
올곧은 역사의식과 철학이 없고, 경륜도
없는 자가 국민에게 보여주기에 집착하다
보니 저런 결과가 나오는 것이다. 국가 지
도자로서 능력과 기본적인 자질이 안되는 자임을 여실히 드러내고 만 굥꽝철이다.

꽝철이 대통령님께 한가지 진심어린 제
안을 하려 한다. 미국 일본에 매달리지
말고, 뚜벅뚜벅 진정성 있게 남북관계
개선에 노력하고 러시아와 중국 몽골 등
북방으로 눈을 돌려보라. 가장 먼저 북과
손잡아 보라. 뱃심있게 북과 관계를 트라.

그러면 미국과 일본이 오히려 매달려 올
것이다. 문제는 꽝철이 대통령과 지지자
들 자체와 보수우파들에게 그런 경륜과
책략적 두뇌가 없다는 것이다. 자기들 이
권과 탐욕, 기득권 확장에만 눈이 멀어 그
런 생각을 할 겨를도 없다는 것이다.

이미 일을 그르쳤고 때는 늦었다. 북에선
윤석열 인간 자체가 싫다고 한다. 중국과 러시아에도 이미 밉보였다. 약점을 잡혀 버렸다. 원래 국내 지지기반이 약한 정권
은 외세와 결탁하여 나라와 국민을 팔아
먹으면서 정권을 유지하게 된다.

윤석열 굥꽝철이는 이제 양식있는 국민이
손가락질 하거나 말거나 미국 일본에 빌붙
어서 임기내내 추잡하며 비굴하며 비열한
정치로 연명하게 될 모양새다. 그만큼 나라
는 더 식민화되고, 국민 삶도 피폐해질 전
망이다. 자칫 전쟁할 수도 있다. 국민에 의
해 쫓겨나는 게 본인을 위해서나 국가를
위해서나 가장 좋을 일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