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은 서울 시장 후보 무조건 공천해야 한다.

범여권과 민주진영의 단결이 필요한 시기

프레스아리랑 | 입력 : 2020/07/21 [11:20]

▲ SBS가 방송한 서울 부산 시장 공천에 대한 이재명 도지사의 발언 뉴스의 한 장면. 이 지사의 발언으로 민주당 내부에서는 불편하 기류가 감지되고 있다.  © 프레스아리랑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내년 4월 재보궐 선거에서 민주당 서울·부산 시장 '무공천'을 주장함으로써 민주당 내부에 불편한 기류를 형성하고 있다. 

 

대법원 판결 직후 민주당의 김부겸 전 의원은 페이스북에 “민주당 당원의 한 사람으로서 오늘은 참 천만다행한 날”이라며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었다. 이낙연 의원 역시 “이재명 지사님과 경기도민들께 축하드린다.”고 응원했고 허윤정 민주당 대변인도 “더불어민주당은 이재명 지사의 도정활동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처럼 민주당이 대대적인 지원을 보냈지만 이 지사는 20일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민주당 당헌에 따라 서울과 부산시장 선거에 공하지 않아야 한다는 자신만의 입장을 밝혔다. 

 

“정말 아프고 손실이 크더라도 기본적인 약속(공천하지 않는 것)을 지키는 게 맞다”고 주장하는 이 도지사는 “불가피하게 공천하려면 국민에게 석고대죄하는 정도의 사죄를 하고 규정을 바꿔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도지사의 인터뷰가 방송된 직후, 김부겸 전 의원은 "서울과 부산시장 보궐선거를 치러 반드시 승리해야 한다"고 재차 강조했고, 정청래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혼자 멋있기 운동은 적절하지 않다, 당원들에게 길을 묻자"고 비꼬았다. 

 

민주당 당헌 96조 2항에는 ‘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가 부정부패 사건 등 중대한 잘못으로 그 직위를 상실하여 재보궐선거를 실시하게 된 경우 해당 선거구에 후보자를 추천하지 아니한다’고 명시되어 있다. 민주당은 새정치민주연합 시절이던 2015년 당 혁신방안의 일환으로 ‘재보궐선거 원인 제공 시 무공천’ 원칙을 포함한 혁신안을 통과시켰다.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성추행 혐의’는 백번 양보해서 그렇다 치더라도 박원순 전 시장에 대한 ‘성추행 혐의’는 아직까지 밝혀진 증거가 하나도 없고, 고소인 본인도 나서지 않은 대변인의 애매모호한 주장만이 있을 뿐이라 이 당헌에 위배될 사항이 전혀 없다. 

 

민주당이 서울시장 후보를 공천하지 않아야 한다는 이 도지사의 주장은 박원순 전 시장을 성추행 가해자로 인정하는 것을 전제로 하기 때문에 적절치 않다.  

 

김부겸 전 의원은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내년 재보선은) 정당으로서 존립 근거까지 영향을 받을 수 있는 선거가 됐고, 당헌·당규만 고집하기엔 너무 큰 문제가 돼버렸다”고 말했다. 

 

박원순 전 시장을 향한 성추행 고소는 검찰 쿠데타 실패 후 민주당 흠집내기로 현 정권을 전복하려는 보수적폐세력의 철저한 계산에서 비롯된 사건이다.

  

무고한 박원순 전 시장을 파렴치 성추행범으로 낙인찍기 위한 보수적폐언론의 총력전에 맞선 범여권과 민주진영의 단결이 그 어느 때보다 요구되는 시기이다. 

 

박승원/본사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