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리스대사 추방하고 조중동 합법적으로 파괴하라"

문재인대통령이 통일대통령으로 거듭나기 위한 제언

프레스아리랑 | 입력 : 2020/01/15 [03:35]

▲ 평양 시민들을 앞에 두고 연설 중인 문재인대통령. 통일대통령으로 거듭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한 네티즌이 제안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개최한 신년 기자회견에서 “문재인 정부의 소명은 촛불정신이 정해 주었다”며 “마지막 순간까지 그런 시대가 부여한 또 국민들이 부여한 소명을 잊지 않고 최선을 다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남북관계와 대미외교에 관해 여러 얘기가 오갔지만 뭐 하나 시원스러운 대답은 없었다. 한국 정부는 북미관계에 있어 중재자 역할을 해야 한다고 생각할지 모르지만 이미 북미관계는 당사자들 사이에 해결해야 할 문제가 되어버렸다. 

 

그렇다면 한국 정부는 그냥 가만히 앉아 있어야 하는 것일까. 

 

<자주시보>의 한 기사에 실린 댓글은 그대로 써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가져다 주고 싶을 정도로 현 정세에서 한국 정부가 해야 할 일에 대해 제대로 판단하고 있어 소개하고자 한다. 

  

‘문재인 대통령이 취해야 할 행동’이라는 제목 하에 실린 한 네티즌의 댓글은 댓글이 아니라 분석 기사라고 해도 될 정도의 긴 내용이다. 그 전문을 소개한다. 

 

 

“문재인 대통령은 6.15 합의, 10.4 합의에서 의당 남북의 평화와 통일을 위한 백과사전적 강령들을 본받고 남한의 대통령으로서 이를 진전시켜 나아감으로써 민족과 역사 앞에 당당히 '통일지도자'로 설 수 있었다. 

 

김정은위원장과의 3차에 걸친 정상회담, 15만 평양 군중 앞에서 했던 문재인 대통령의 웅변을 통해서 그는 통일지도자가 될 수 있어 보였고, 북과 남의 온 동포들이 그를 칭송하고 환영했다. 

 

그러나, 그는 그런 동포들의 열화와 같은 환영과 전례 없던 기대를 수치스럽게도 차버리고, 단지 미국이라는 상전의 눈치보기에 온 정신이 혼미해진 채, 지금은 조선은 물론 남한 내의 동포 그 누구로부터도 더 이상의 신망을 받지 못하는, 민족의 '배신자' 같은 이중인격자로 전락해 버렸다. 

 

앞으로 남은 2년 남짓한 잔여 임기 동안 문재인이 다음과 같은 행동을 통해 다시금 새롭게 국민 앞에 평화와 통일을 향해 공적을 쌓을 수 있다는 믿음을 회복시킨다면, 이는 우리 민족 전체를 위해 다행한 일이 될 것이다. 

 

1. ‘한미워킹그룹’이라는 치욕적인 내정간섭 기구 (조선말의 일제의 통감과 같은 역할)를 해체하고 자주적인 국가지도자로서 나라 일을 결정하라. 

 

2. 한국정부에 대해서 노골적으로 내정 간섭과 압박을 수시로 자행하는 해리스 주한 미 대사에 대해 분명한 경고를 발동하고 다음 단계로 추방시켜 "한국의 자주국임"을 세계에 알리라. 

 

3. 김정은 위원장과의 정상회담을 통해 합의한 제반 남북의 평화와 공동번영을 위한 방안들에 대해 외세의 간섭에 구애받지 말고 즉시 실행하는 조치를 취하라. 

 

4. 조선의 핵이 한반도 평화의 주된 걸림돌이라는 일방적이고 불공정한 판단을 내던지고, 양심으로 돌아가서 평화 파괴의 진정한 원인을 제거하는 방향으로 사고의 전환을 모색하라. 

 

만약 남과 북의 입장을 바꿔 북이 러시아나 중국과 동맹이 되어 장장 70여 년을 허구한날 고립무원의 남한을 상대로 대규모 합동군사훈련을 하고, 세계 최첨단의 값비싼 무기들로 육해공의 영토를 위협하고, 정권의 존립을 위협하고, 온갖 경제 제재와 고립정책을 이어 왔다면, 남한은 어찌 자기의 생존을 위해 핵무기를 만들지 않았겠는가? 역지사지로 생각하라. 그리고 이런 양심적인 입장을 남한의 전 국민에게 알리라. 

 

오늘날 남한의 수많은 국민이 오로지 사상의 노예가 되어 반만년 한 핏줄 한 역사 한 문화를 가진 우리의 북한 동포들을 영구히 적으로 몰아가며 통일의 길에서 자꾸 멀어져만 가고 있으니 이것은 해방 조국이 열국들에 의해 분단된 이후, 권력을 잡은 정치꾼들에 의해 형성된 불행한 현실이다. 

 

이제 핵문제는 어쩔 수 없이 미국에 맡기고 남북이 스스로 할 수 있는 것들을 차근차근 풀어가면서 평화와 통일을 위해 민족의 대통로를 다방면으로 열어 가야 한다. 이것이 문재인 대통령이 이룩할 위대한 통일의 길, 역사의 명령이다. 

 

5. 촛불혁명을 완수하는 길에서 아직 손도 대지 않고 있는, 아마도 가장 시급하고 본질적인 문제는 한국의 반민족, 반통일, 친일/친미 외세의존 세력인 조선일보, 중앙일보, 동아일보를 비롯한 거대 언론조직을 합법적으로 파괴하는 일이다. 

 

‘언론의 자유’라는 명분으로 거침없이 민족의 통일을 방해하고 오로지 외세에 빌붙어 제 나라 정부와 국가수반을 공격하고 저해하여 자기들의 이익과 기득권을 유지 향유하려는 이 극우세력들을 대한민국에서 붕괴시키지 못한다면 대한민국의 역사는 한 치도 앞으로 전진하지 못하고 지금까지 반복해온 혼난한 역사를 거듭할 것이다. 

 

김대중 대통령의 6.15 합의가 허무하게 사라져 가고, 노무현 대통령의 10.4 합의가 휴지쪽으로 변하고, 문재인 대통령이 이룩한 3차의 합의 또한 공허한 말장난으로 돼 버릴 것이다. 

 

그러면 어떻게 이 거대한 반민족 수구 언론을 끝장낼 수 있을까? 

 

이것은 오직 민중의 단합된 행동으로만 가능할 것이다. 또 한번의 거대한 촛불혁명이 온 나라를 뒤흔들며 이 ‘악의 축’인 반민족 언론들을 규탄하고 언론의 간판 뒤에 숨겨진 그들의 불법행위들을 낱낱히 들어내어 법의 심판을 받게 하는 것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북 바로알기 눈뜨라TV>
북 바로알기 TV - 4) 평양봄철국제상품전람회
메인사진
북 바로알기 TV - 4) 평양봄철국제상품전람회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