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 때마다 북풍 모략 광대극 벌이는 보수 적폐세력들

동족을 물어뜯기 좋아하는 대결 미치광이들의 발작증

프레스아리랑 | 입력 : 2020/02/12 [04:25]

 

▲ 늘 선거 때마다 북풍 모략 광대극을 벌여온 보수 적폐 세력이 올해 총선을 앞두고 한미동맹불화설, 한미동맹위기를 조선과 연관시켜 여론몰이하고 있다.   

 

 

 

북의 매체, <우리민족끼리>는 총선을 앞두고 ‘한미동맹불화설’, ‘한미동맹위기’를 조선과 연관시키는 여론몰이가 진행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매체는 최근 보수 세력들의 여론몰이에 대해 “동족을 물어뜯지 않고서는 한시도 살 수 없는 대결 미치광이들의 히스테리적인 발작증”이라고 꼬집었다. 

 

<우리민족끼리>는 선거 철마다 보수세력들이 북을 걸고 넘어지며 ‘한미동맹불화설’을 주장한 것이 하루 이틀의 이야기는 아니었다며 이번 역시 “선거 철마다 상투적으로 벌이는 북풍모략 광대극의 연장”이라는 것이다.

 

매체는 지난 2010년 지방자치제 선거때, ‘북의 어뢰공격’에 대해 떠들어대고 ‘천안호 침몰사건’을 억지로 북과 연결시키면서 ‘북풍 소동’에 광분했던 보수세력들의 과거전력을 언급했다. 당시 외신들까지도 보수당이 지방자치제선거를 계기로 ‘천안호 침몰사건’을 악용하고 있다고 비난할 정도였다.

 

2012년 ‘대통령선거’ 때에는 보수세력들이 ‘북방한계선; 문제를 운운하면서 진보세력을 ‘영토 주권 포기세력’, ‘안보불안 세력’으로 몰았었다. 

 

2020년 총선을 앞둔 상황에서 보수정당에 대한 지지율이 부진하자 민심을 다른 곳으로 돌려보려 또 다시 ‘한미동맹불화설’, ‘한미동맹위기설’을 주장하며 북풍소동을 벌이고 있다. 

 

이들의 목적은 딱 하나, ‘색깔론’으로 진보정당소속 후보들에게 ‘친북좌파’의 딱지를 붙이려는 것이다. 

 

조직폭력배 노릇을 자처하는 패권국가 미국에 대한 분노가 전 세계적으로 늘어가고 있는 가운데, 아직도 귀막고 눈가리며 미국옆에 딱 붙어 있어야고 주장하는 보수세력들은 참으로 사리분별력을 잃은 파렴치한 집단일 뿐이다.

 

본사 기자 

 

 

다음은 <우리민족끼리>의 기사 전문이다.  


 

 

개꼬리 삼년 두어도 황모 못된다

 

남조선에서 4월 《총선》이 가까와오면서 보수패거리들의 악습이 또다시 되살아나고있다.

 

요즘 《자한당》을 비롯한 보수패당은 입만 열면 우리 공화국을 걸고 그 무슨 《한미동맹불화설》에 대해 법석 고아대고있으며 여기에 악질적인 극우보수언론들까지 《한미동맹위기》의 심각성을 우리와 애써 련관시키는 여론몰이로 맞장구를 치고있다.

 

이야말로 동족을 물어뜯지 않고서는 한시도 살수 없는 대결미치광이들의 히스테리적인 발작증이 아닐수 없다.

 

개꼬리 삼년 두어도 황모 못된다고 사실상 보수패거리들이 우리를 걸고 떠들어대는 《한미동맹불화설》은 《선거》철마다 상투적으로 벌려놓는 《북풍》모략광대극의 연장이다.

 

지난 2010년의 지방자치제선거때만 보아도 보수패당은 《북의 어뢰공격》에 대해 요란스레 떠들어대며 《천안》호침몰사건을 우리와 억지로 련결시키면서 《북풍》소동에 광분하였다. 그러면서 《색갈론》으로 진보정당소속 후보들에게 《친북좌파》의 딱지를 붙이려고 미쳐날뛰였다. 이와 관련하여 외신들까지도 보수패당이 지방자치제선거를 계기로 《천안》호침몰사건을 악용하여 반공화국대결광기를 부리고있다고 비난하였다.

 

2012년의 《대통령선거》때에도 마찬가지이다. 당시 보수패거리들과 극우보수언론들은 《북방한계선》문제를 운운하면서 야당세력을 《령토주권포기세력》, 《안보불안세력》으로 몰아댔다. 남조선에서 썩어빠진 보수정치를 끝장내고 진보정치의 실현을 요구하는 각계의 목소리가 높아지면서 저들의 《정권》연장기도가 파탄될 국면이 조성되자 다급해난 보수패당은 고질적인 악습그대로 《북풍》소동을 벌리며 민심의 이목을 딴데로 돌려보려고 획책하였다.

 

바로 이러한 반역무리의 본성이 다시금 되살아난것이다. 이번 《총선》에서 하나의 지지표라도 더 긁어모아보려고 《대통합》, 《공약》발표, 《인재영입》, 신당창당 등 별의별 추태를 다 부려대고있지만 민심의 지지는커녕 오히려 적페세력청산을 주장하는 목소리만 더욱 높아가자 불리한 《선거》판세를 역전시켜보려고 《한미동맹불화설》에 우리를 억지로 꺼들이는 모략적인 《북풍》소동을 일으키면서까지 악을 써대고있는것이다.

 

하지만 보수패당은 심히 오산하고있다. 그러한 대결망동은 저들스스로가 민족반역무리임을 자인해나서는것으로 될뿐이다. 권력욕에 미친 나머지 동족까지 걸고들며 발악하는 추악한 시정배들은 그 대가를 몸서리치게 치르게 될것이다.

 

본사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북 바로알기 눈뜨라TV>
북 바로알기 TV - 4) 평양봄철국제상품전람회
메인사진
북 바로알기 TV - 4) 평양봄철국제상품전람회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