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서>주호영은 가짜 `경제협력합의서`로 국민을 기만한 책임지고 사과하라

프레스아리랑 | 입력 : 2020/07/31 [11:05]

 

첨부파일

 

7월 27일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원회 박지원 국가정보 원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주호영의원은 박지원후보자가 과거 북한에 총 30억 달러를 보내는 내용의 '비밀 합의서'에 서명했다며 문건을 공개했다. 

 
주호영의원은 ‘경제협력에 관한 합의서’라는 제목의 문건을 공개하면서 2000년 당시 박지원 문화관광부 장관이 북측 송호경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부위원장과 만나 박지원 당시 장관의 서명과, 북한 송부위원장의 서명이 담긴 합의서를 제시하면서 의혹을 제기 하였다. 
 
 이에 박지원후보자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즉각 반발했다. 
 
합의서를 서명한적이 없다고 분명히 이야기 하였다. 또한 29일 청와대는 "국정원, 통일부 등 관계 기관을 대상으로 파악한 결과 이른바 '이면합의서' 문건은 정부 내에는 존재하지 않는 문건임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그렇다면 주호영의원은 가짜합의서를 가지고 청문회장에서 남북간의 민감한 문제를 가지고 전국민을 상대로 쇼를 했다는 말인가. 
 
만약 주호영의원은 `이면합의서`가 진짜라면 이를 증명을 해야한다. 그렇지 않다면 가짜합의서를 어떤 경로 입수했는지 책임을 지고 답을 해야한다. 
 
새누리당(현 미통당)은 2012년 대선에서는 말도 안되는 `NNL포기 발언`으로 선거를 진흙탕으로 만들어 공안정국으로 몰아간적이 있었다. 
 
남북문제를 정쟁의 도구와 정파의 이익을 위해서는 이용만 했던 세력이 여전히 버릇을 못 버리고 이를 이용하고 있다. 비겁하게 면책특권뒤에 숨어서 남북문제를 정쟁의 도구로 삼지말고 당당하게 나서기 바란다.  
 
이번에는 반드시 책임을 물어야 한다. 다시는 남북문제를 정쟁의 도구로 이용하지 못하도록  평화통일대구시민연대는 주호영의원에게 요구한다.   
 
주호영의원은 
 
하나. 가짜 `경제협력의 관한 합의서` 문건의 출처를 당당하게 밝혀라
 
하나. 이번 사태의 책임을 지고 대국민 사과하고 국회의원직을 즉각 사퇴하라. 
                              
2020. 7. 30 
평화통일대구시민연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